스킵네비게이션

통합검색 ENG
회사소개 Company

뉴스

인터지스 노사합동 안전점검 실시

관리자 2021-06-24 204
<p><span style="font-weight: bold; font-size: 16pt;">인터지스 노사합동 안전점검 실시 </span></p> <p>- 부산 북항 7부두, 감천 7부두, 중앙부두, 신항웅동센터 합동 안전점검 </p> <p> - 최근 항만 및 물류센터 인사 및 화재 사고에 대한 동종사고 예방을 위한 점검 </p> <p><br /></p> <p><img src="http://www.intergis.co.kr/resources/_Plugin/namoeditor/binary/images/000002/main_2.jpg" title="" alt="" style="vertical-align: baseline; border-style: solid; border-color: rgb(0, 0, 0);" /></p> <p><span style="font-size: 16px;">↑인터지스가 6월 23일(수) 사업장 사고 예방을 위해 부산 북항 7부두, 감천부두, 물류센터에서 2분기 합동 안전점검을 실시했다. </span></p> <p><br /></p> <p><br /></p> <p> 인터지스는 작업 중 발생할 수 있는 사업장 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, 근로자들의 안전의식을 향상하기 위해 이번 합동 안전점검을 실시했다. </p> <p><br /></p> <p> 특히 이날 합동 안전순찰에는 정태현 항만운영본부장, 박정환 노조위원장, 박무근 안전팀장, 노조 지부장을 비롯한 임직원들과 함께했다. </p> <p><br /></p> <p><br /></p> <p><img src="http://www.intergis.co.kr/resources/_Plugin/namoeditor/binary/images/000002/신항센터_소화전_점검_사진.jpg" title="" alt="" style="vertical-align: baseline; border-style: solid; border-color: rgb(0, 0, 0);" /></p> <p>↑박정환 노조위원장(왼쪽)과 정태현 본부장(오른쪽), 박무근 안전팀장(가운데)이 물류센터 소화전을 점검하고 있다. </p> <p><br /></p> <p> 이날 정 본부장은 사업장 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대책 현황과 CFS 및 물류센터 화재사고 예방을 위해 소화전 관리상태 등을 중점 점검했다. </p> <p><br /></p> <p> 정 본부장은 사업장에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작업 전 안전교육 및 장비안전점검, 위험요소에 대한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하는 한편, 사업장이 원활히 운영될 수 있도록 불철주야 노력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했다. </p> <p><br /></p> <p> <img src="http://www.intergis.co.kr/resources/_Plugin/namoeditor/binary/images/000002/북항부두_순찰사진.jpg" title="" alt="" style="vertical-align: baseline; border-style: solid; border-color: rgb(0, 0, 0);" /> <img src="http://www.intergis.co.kr/resources/_Plugin/namoeditor/binary/images/000002/중앙부두_순찰사진.jpg" title="" alt="" style="vertical-align: baseline; border-style: solid; border-color: rgb(0, 0, 0);" /> </p> <p>↑북항 7부두와 감천 중앙부두 안전점검하는 모습 </p> <p><br /></p> <p> 정 본부장은 “우리 직원 뿐만 아니라 사업장 내 모든 인원들이 다치지 않도록 보호구 착용, 이동통로 확보, 작업 시 안전거리 유지 등 안전수칙을 준수하여 사업장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력을 기울여달라”고 강조했다. </p> <p><br /></p> <p> 인터지스는 “앞으로도 사각지대 없는 안전한 사업장을 조성하기 위해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할 것”이라고 밝혔다.</p>